안성서 농협 조합장, 조합원 흉기에 찔려 위중…가해자, 숨진 채 발견|동아일보

|


게티이미지뱅크

경기 안성에서 지역농협 조합장이 조합원이 휘두른 흉기에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안성경찰서는 지난 4일 오후 3시 30분경 안성시 보개면의 한 마을회관에서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다는 112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사건 당시 60대 조합원인 A 씨가 60대 조합장 B 씨의 목을 흉기로 찌른 것으로 파악했다. B 씨는 크게 다쳐 닥터헬기를 타고 권역외상센터인 수원 아주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현재 생명이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범행을 말리던 다른 조합원은 손가락을 다쳤다.

A 씨는 흉기를 휘두른 이후 범행 직후 현장을 벗어났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수색을 하던 중 A 씨 주거지 인근에서 숨진 A 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 씨가 범행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A 씨는 이날 마을회관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조합장 B 씨와 말다툼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을회관을 나갔던 A 씨는 이후 행사가 끝나고 난 뒤 B 씨를 만나 흉기를 휘둘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흉기를 휘두른 이유 등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서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