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둘 아빠 ‘충주맨’ 대기업 1억 스카우트 고백…“연봉 2배 거절” 왜?|동아일보

|


충주맨으로 유명한 김선태 주무관이 대기업으로부터 연봉1억원의 영입제의를 받았지만 ‘내 맘대로 못할 것 같아 거절했다’고 밝히고 있다. (꼰대희 갈무리) 뉴스1

유튜브를 통해 충주시를 홍보, 대박을 터뜨려 윤석열 대통령까지 극찬한 충주맨 김선태 주무관(36)이 연봉 1억원을 주겠다는 대기업 스카우트 제의를 뿌리쳤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김 주무관은 지난 3일 공개된 웹 예능 프로그램 ‘꼰대희’에서 “지금 받는 공무원 월급의 2배를 주겠다는 대기업 손짓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김 주무관이 현재 연봉에 대해 “세전 5000만원 정도, 세후는 4200만원 정도 받고 있다”고 하자 김대희는 “제가 5000만원 드리겠다”고 유혹했다.

그러자 김 주무관은 “얼마 전 (연봉) 두 배 제의를, (1억원을) 거절한 적이 있다”며 1억을 주겠다는데도 안 갔다고 했다.

4살, 6살짜리 아들 둘을 두고 있다는 김 주무관은 김대희가 “먹여 살릴 식구가 셋이나 있는데 그 유혹을 왜 뿌리쳤냐”고 묻자 “전권을 못 받을 것 같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주문관은 “지금은 제가 전권을 갖고 저 혼자 하고 있다. 전에는 좀 싸웠지만 지금은 전권을 받아 제가 알아서 다 만든다”고 한 뒤, 그런데 민간 기업에 가면 “전권을 받지 못하고 결재를 받아야 한다. 그럼 무조건 망한다”며 B급 감성을 주무기로 하는 자신만의 색깔을 낼 수가 없다고 했다.

그는 “제 퀄리티가 훌륭한 것이 아니라 남들과 다른 기획, 발상이 달라 성공했는데 결재를 받기 시작하면 그 발상을 발현하지 못한다”며 충주시에선 자신에게 유튜브 제작에 관한 한 전권을 주기에 마음대로 만들고 있고 그것이 성공의 요인이라고 강조했다.

김 주무관이 운영하는 유튜브 ‘충주시’는 구독자 60만명으로 전국 지자체 유튜브 중 가장 많은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런 공을 인정받아 2016년 9급으로 공직에 발을 들인 김 주무관은 지난해 말 7년 만에 6급으로 초고속 승진, 큰 화제를 뿌렸다.

일반적으로 15년 안에 9급에서 6급까지 승진하면 공무원 생활을 잘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