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개혁신당 위성정당 절대 반대…어려워도 정도 걸어야”|동아일보

|


“이준석 K벨트 군단 함께할 수도”

“이원욱·조응천, 함께하면 좋을 것”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6일 개혁신당의 위성정당 창당 여부에 대해 “저는 절대로 반대한다”고 밝혔다.

양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 결정에 대해 “광주시민들에 대한 모욕이고 모욕”이라며 “야당으로 고통받았던 김대중 대통령이 위성정당을 하셨을까. 지역구 타파를 하기 위해서 타협하지 않고 올곧게 몸을 던진 노무현 대통령이 과연 찬성을 할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저는 한국의희망을 창당할 때도 단 한번도 이런 위성정당을 하거나 정치적 유불리로 정치공학적 합종연횡을 한다든가 이런 생각을 한번도 해 본 적이 없다”며 “어려워도 정도(正道)를 걷자라는 이야기를 저는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가 비례대표로 갈 가능성이 없냔 질문엔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며 “K벨트 군단으로 해서 함께하실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원욱·조응천 의원이 새로운미래 합당 과정에 불참한 데 대해선 “아무리 어려운 상황하에서도 정말 바른 소리를 내고, 당의 미래를 위해서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던 그런 분들”이라며 “저는 함께하시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