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고대 대기업연계 반도체·첨단학과 정시 최초합격 미등록률 급등

|



2024학년도 입시에서 연세대와 고려대의 대기업 연계 반도체·첨단학과 정시 최초합격 미등록률이 지난해보다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삼성전자 계약학과인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의 정시 최초합격자 25명 중 23명이 등록하지 않아 미등록률이 92.0%였다. 이는 지난해 미등록률인 70.0%(10명 중 7명)보다 22%p 오른 수치다.
 
삼성전자 계약학과인 고려대 차세대통신학과의 미등록률은 지난해 16.7%(12명 중 2명)에서 올해 70%(10명 중 7명)로, 현대자동차 연계 계약학과인 고려대 스마트모빌리티학부는 지난해 36.4%(22명 중 8명)에서 올해 65.0%(20명 중 13명)로, SK하이닉스 연계 계약학과인 고려대 반도체공학과는 지난해 18.2%(11명 중 2명)에서 올해 50.0%(10명 중 5명)로 올랐다.
 
계약학과는 산업체와 대학이 계약을 맺고 산업체가 요구하는 특정 분야 전공을 개설해 인력을 양성하는 학과로, 졸업생의 채용을 조건으로 학자금을 지원하고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정시 일반전형 기준 최초합격자 중 미등록 인원은 연세대 483명(28.5%), 고려대 321명(20.9%)으로 집계됐다. 두 대학의 전체 평균 미등록 비율은 24.0%로 지난해(24.2%)와 비슷했다.
 
인문계열에서 미등록률이 높은 학과는 연세대는 경영학과(68.6%), 응용통계(66.7%), 경제학부(32.3%) 순이었고, 고려대는 자유전공학부(60.0%), 경영대학(50.6%), 통계학과(36.8%) 순이었다.
 
자연계열에서는 연세대는 시스템반도체학과(92.0%), 컴퓨터학과(91.4%), 약학과(82.4%) 순이었고, 고려대는 차세대통신학과(70.0%), 스마트모빌리티학부(65.0%), 컴퓨터학과(64.2%) 순이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이들 대학의 인문계 미등록자는 서울대 인문계열로, 이공계 미등록자는 의대나 서울대 등에 동시에 합격해 빠져나갔을 것으로 보인다”며 “정시에서 연고대 상위권 학과의 미등록 상황이 지난해보다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