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 트러블’ 사라졌지만…’경고 160장’ 꺼낸 중동 심판, 퇴장만큼은 피하자

|


경고 받는 김민재. 연합뉴스누적된 옐로 카드가 모두 사라졌다. 하지만 다이렉드 퇴장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7일 오전 0시(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모하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의 주심은 아랍에미리트(UAE) 국적의 모하마드 압둘라 하산 심판으로 배정됐다. 하산 심판은 UAE 프로리그, AFC 챔피언스리그, 2022 카타르 월드컵 등에서 활약한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말레이시아-요르단 조별리그 E조 1차전, 호주-인도네시아 16강전 2경기를 관장하며 각각 1개, 6개의 옐로 카드를 꺼냈다.

한국은 앞서 8강전까지 5경기에서 총 11차례 경고를 받았다. 이번 대회는 8강전까지 옐로 카드가 누적되고, 준결승전부터는 모든 경고가 사라진다.


다만 조별리그 1차전에서 옐로 카드를 받은 김민재(바이에른 뮌헨)는 8강전에서 한 장을 더 받아 경고 누적으로 준결승전에 출전할 수 없다.

한국- 요르단 준결승전 주심으로 배정된 하산 심판은 경고를 많이 주는 성향으로 알려졌다. 총 43경기를 관장하며 옐로 카드 160개, 레드 카드 5개 등을 꺼냈다. 경고 누적으로 인한 퇴장은 5차례로 총 10차례 퇴장을 선언한 셈이다.

준결승전에서는 옐로 카드를 받아도 경고 누적에 대한 우려는 없다. 하지만 다이렉트 퇴장을 당할 경우 결승전에 나설 수 없게 된다.

요르단과 같은 중동 출신의 심판인 만큼 불리판 판정이 나올 수도 있다. 게다가 부심과 비디오 판독(VAR) 심판까지 모두 UAE 국적의 심판이 맡는 만큼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공정한 판정이 필요하다. 중동 특유의 판정 텃세가 1960년 이후 64년 만의 우승으로 향하는 길목에 걸림돌이 되서는 안 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