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MLB 서울시리즈 출전 문제없다”|동아일보

|


“재활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오타니 쇼헤이가 4일 안방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팬 미팅 행사를 앞두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 뉴시스

“대체로 100%다. 개막전 출전에 문제가 없을 것이다.”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가 다음 달 20,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개막 시리즈 출전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해 9월 팔꿈치 수술을 받은 오타니는 석 달 후 LA 에인절스를 떠나 다저스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었다. 수술을 받은 상태로 팀을 옮긴 만큼 굳이 서울까지 오갈 필요는 없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오타니가 ‘재활이 순조롭다’면서 출전 의사를 밝힌 것이다.

오타니는 4일 안방구장에서 열린 팬 미팅 행사 ‘다저 페스트’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아무래도 수술을 받았으니 마이너스(―)에서 시작하는 느낌은 있다”면서도 “재활 속도가 특별히 느리지도 빠르지도 않기 때문에 (개막전) 때를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투타 겸업 선수인 오타니는 올해는 일단 타자로만 출전할 계획이다. 오타니는 “(2018년) 첫 팔꿈치 수술 때보다 부드러운 느낌이다. 그래도 공을 던지는 건 신중하게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다저스 팬들 앞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오타니는 ‘다저스 일원이 되었다고 느낀 때는 언제였나요?’라는 질문에 “바로 오늘”이라고 답해 이날 행사를 찾은 3만5000여 명의 함성을 이끌어 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