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감독 영입 주도’ 정몽규 회장도 사퇴 목소리|동아일보

|


[아수라장 한국축구]

“안 휘둘리려면 외국인 낫다” 발언

클린스만 선임 과정서도 일방통행

‘축구협회 개혁의 시작, 정몽규와 관계자들 일괄 사퇴하라.’

13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 앞에 이렇게 적힌 현수막이 등장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경질을 요구하는 내용의 현수막과 함께다. 선수들에게 모든 걸 맡기는 일명 ‘해줘 축구’ ‘무(無)전술 지도자’ 등으로 불리는 클린스만 감독을 한국 대표팀 사령탑으로 앉힌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사진)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정 회장은 대표팀이 아시안컵 4강에서 탈락한 이후 자신과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와 관련해 입장을 밝힌 적이 없다.

정 회장은 한국을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올려 놓은 파울루 벤투 감독과 계약이 끝난 뒤 후임 사령탑을 찾을 때 한국인 감독보다는 외국인 지도자를 선호했다. 후임 감독 후보를 추리기 위해 주변에 의견을 구하면서 ‘축구 팬들에게 휘둘리지 않으려면 국내(한국) 감독보다는 외국인 감독이 낫다’ ‘국내 감독을 앉히면 내 자리가 어떻게 될지도 모른다’는 취지의 말도 했다. 2013년 1월 처음 대한축구협회장을 맡은 정 회장은 세 번째 임기(4년간)를 보내고 있다. 임기는 내년 1월까지다.

지난해 2월 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클린스만 감독 선임 과정을 두고도 말들이 많다. 축구협회의 한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은 “벤투 감독을 선임할 때와는 달리 위원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고 일방통행식이어서 답답했다. 감독 선임 과정 중 소통에 문제가 많았다”고 말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