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후보 1순위 日, 이란에 역전패… 8강 탈락|동아일보

|


종료 직전 페널티킥 내줘 눈물

카타르는 우즈베크 꺾고 4강行

골키퍼 바르샴, 육상스타 동생

일본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3일 이란에 1-2로 역전패해 아시안컵 8강에서 탈락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가운데 23번 선수는 골키퍼 스즈키 자이온으로 가나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알라이얀=뉴스1일본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3일 이란에 1-2로 역전패해 아시안컵 8강에서 탈락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가운데 23번 선수는 골키퍼 스즈키 자이온으로 가나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알라이얀=뉴스1

아시안컵 최다 우승국(4회)이자 이번 대회 개막 전 우승 후보 1순위로 평가됐던 일본이 8강에서 짐을 쌌다.

일본은 3일 이란과의 8강전에서 1-2로 역전패했다. 전반 28분 선제 골로 앞서 갔으나 후반 10분 동점 골을 내줬고 후반 추가시간에 페널티킥 골을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일본이 아시안컵 8강에 오르지 못한 건 2015년 호주 대회 이후 9년 만이다. 일본과 이란의 8강전은 이번 대회에 참가한 24개국 중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가장 높은 두 팀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일본은 FIFA 랭킹 17위, 이란은 21위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은 이날 패배 후 “선수와 스태프 모두 준비를 잘해줬는데 감독인 내가 좋은 결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내가 선수 교체 카드를 잘못 쓴 게 패인”이라며 “이제부터는 (2026년) 월드컵 예선 통과를 위해 힘을 키우고 세계 제일이라는 큰 목표를 향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후반전 종료 직전 태클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준 수비수 이타쿠라 고는 “내가 더 좋은 경기를 했더라면 이겼을 텐데 정말 미안한 기분이 든다”고 했다.

디펜딩 챔피언 카타르는 4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승부차기 승리를 거두고 준결승에 올랐다. 카타르는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우즈베키스탄을 물리쳤다. 카타르는 수문장 메샬 바르샴(사진)이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상대 키커 5명의 슈팅 방향을 모두 읽었고 이 중 3번의 슈팅을 막아냈다. 카타르 매체 ‘걸프 타임스’는 이날 자국 대표팀의 승리 소식을 다루면서 “바르샴이 승리의 영웅”이라고 전했다. 바르샴은 한국 육상 높이뛰기의 간판 우상혁의 라이벌인 무타즈 바르심의 동생이다.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캡틴의 품격… 손흥민 “벤치선수들에게도 관심을”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