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군, 러 루한스크 지역 빵집 공격…“28명 사망”|동아일보

|

[ad_1]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가 점령한 루한스크 지역 도시 리시찬스크의 한 빵집을 공격, 최소 28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레오니드 파세크니크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전 우크라이나 루한스크 주) 사령관은 텔레그램을 통해 전날 이같은 사건이 있었다면서, 사망자 가운데 최소 1명의 아동이 있다고 밝혔다.

또 구조대에 의해 잔해 속에서 10명이 구조됐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측은 이번 공격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LPR은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이 2014년 스스로 공화국으로 선포한 곳이자,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된 이후 2022년 7월 러시아가 점령한 지역이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약 2년 간 이어지는 가운데, 양측은 1500㎞에 달하는 전선에서 큰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으며, 최근 장거리 공격에 점점 더 의존하고 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한편 이날 우크라이나 북동부 수미 지역 당국은 러시아군이 전날 16차례의 개별 공격을 통해 포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또 유나키브카, 빌로필리아, 크라스노필리아, 벨리카피사리브카, 에스만 등 국경 마을에 총격을 가했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전쟁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