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정당’ 결정한 민주, 오늘 의총…반발 나올까

|



더불어민주당이 6일 선거제 개편 관련 의원총회를 열고 이재명 대표가 띄운 ‘통합형 비례정당’ 추진을 논의할 예정이다. 당내에선 대체적으로 ‘윤석열 정권 심판론’을 들어 환영하고 있지만, 격론이 벌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본관에서 의원총회를 개최한다. 주요 안건은 선거제 개편이 될 전망이다.선거제 개편 논의를 이끌었던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 김영배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당내에서 큰 이견은 없다고 판단된다”며 “앞으로 통합형 비례정당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불협화음을 최대한 줄이고 전략적으로도 성공할 수 있는 방안이 추가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병립형으로 회귀하지 않고 현행 준연동형을 유지하되 통합형 비례정당을 준비하기로 결정했다. 당내는 비관론보다 낙관론이 우세하다. 준연동형 사수를 위해 불출마를 결단했던 이탄희 의원은 전날 “국민과 당원의 노력, 이 대표의 최종적인 결단으로 선거제 퇴행을 막을 수 있게 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