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빈, ‘수영 강사 출신’ 앙예원 제쳤다 '최고의 1분' (골림픽)

|



SBS 설날 특집 ‘골 때리는 그녀들 – 골림픽’이 설 특집 예능 시청률 1위 자리에 오르며 명절 연휴 대표 예능 프로그램임을 증명했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9일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 – 골림픽(이하 골림픽)’은 가구 시청률 4.6%(수도권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1.9%로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설 특집 예능 프로그램 1위에 올랐다. 특히 신설된 수영 50m 자유형 종목에서 유빈이 최강자에 오르는 순간에는 최고 분당 시청률이 5.7%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는 역대 최다 인원인 73명이 출전해 50m 스프린트, 타이머 사진 찍기, 1대1 축구, 50m 자유형, 수중 허리 줄다리기 경기를 펼쳤다. 선수들은 ‘탑액션패밀리’, ‘원더클나비’, ‘구척파이터’, ‘개발콘다’ 총 4개의 팀으로 나뉘어 ‘골때녀’ 세계관 최강자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골림픽’의 꽃인 50m 스프린트 경기에서는 현역 육상 선수인 김민지가 예선에 출전해 관심을 끌었다. 김민지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