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대신 17번째 시즌’ 쿠에토, 새 팀 구할 수 있나?|스포츠동아

|


조니 쿠에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지난해 크게 부진한 모습을 보인 조니 쿠에토(38)가 현역 선수 생활 연장을 희망하고 있다. 하지만 좋은 계약을 따낼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미국 MLB 네트워크는 6일(한국시각) 쿠에토가 은퇴 대신 자신의 17번째 메이저리그 시즌을 원한다고 언급했다.

문제는 나이와 기량. 쿠에토는 지난해 마이애미 말린스 소속으로 13경기(10선발)에서 52 1/3이닝을 던지는데 그쳤고, 평균자책점은 6.02에 달했다.

조니 쿠에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에 쿠에토는 메이저리그 계약 체결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 선발투수가 금값인 시대라고는 하나 기량이 떨어진 38세의 노장 투수에게는 해당되지 않는다.

단 쿠에토는 지난 2022시즌 25경기(24선발)에서 158 1/3이닝을 던지며, 8승 10패와 평균자책점 3.35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쿠에토가 17번째 시즌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자신이 오는 2024시즌에 지난해 부진을 딛고 2022년의 성적을 보여줄 수 있다고 설득해야 한다.

조니 쿠에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메이저리그 16년차의 쿠에토는 비교적 작은 신장과 빠르지 않은 공으로도 최정상급 성적을 냈던 오른손 선발투수. 변칙적인 투구 폼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최전성기인 지난 2014년에는 신시내티 레즈 소속으로 34경기에서 243 2/3이닝을 던지며, 20승 9패와 평균자책점 2.25를 기록했다. 당시 사이영상 2위.

이후에도 선발 로테이션을 꾸준히 지켰고, 지난해까지 통산 368경기(363선발)에서 2245이닝을 던지며, 144승 111패와 평균자책점 3.50을 기록했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