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증원’ 반발하는 전공의…집단행동 여부 내일 결정

|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결정에 반대하는 의사단체의 집단행동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11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조만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휴업 등 집단행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미 의협 대의원회 운영위원회는 지난 9일 의대증원 저지를 이끌 비상대택위원회(비대위)를 위원장으로 김택우 강원도의사회장을 선출했다. 앞서 정부가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을 발표하자 이필수 의협 회장과 집행부는 반발하며 즉각 사퇴했다. 의료계는 김 비대위원장을 중심으로 집단행동을 위한 단계에 나선 모양새다. 김 비대위원장은 “내주 비대위원 구성을 마치고 전공의, 의대생이 결집할 수 있는 비대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전공의들이 집단행동에 나설 경우 큰 혼란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전공의는 의사 면허를 취득한 이후 전문의의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 수련병원에서 전문과목을 선택해 수련하는 의사를 말하는데, 각 의료기관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12일 임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