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집단행동 나서는 날…대통령실 “환자 곁 지켜달라”|동아일보

|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박상욱 과학기술수석비서관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2.14. 뉴스1

대통령실은 15일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사들이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집회를 예고한 데 대해 “환자의 곁을 지켜달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민의 생명과 환자의 아픔을 먼저 이해해 달라. 여러분들이 계셔야 할 곳은 응급실”이라며 이렇게 전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전날 의대 입학 정원을 2000명 늘리겠다는 정부의 정책에 반발하며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전국 12개 시도 지역 의사회를 중심으로 정부 규탄 총궐기 대회가 열린다.

서울시의사회는 저녁 7시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정부의 의대 증원 추진을 비판하는 집회를 연다. 의료계의 집단 행위는 “명분 없는 단체 행동”이라고 비판한 대통령실을 압박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의료계가 집단행동에 나선다고 해도 의대 증원을 관철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대통령실은 이런 입장에 대해 강경 대응이 아닌 원칙을 지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로서는 의료협의체를 통해 의사들과 지속해서 협의했고, 의대 정원 확대도 각 대학과 정원 확대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실사까지 마친 만큼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대통령실은 의사들을 배려하기 위한 노력도 하고 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일 경기 성남시 분당병원에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 의료 사고 피해자 보상을 강화하되 사법 리스크를 확실히 줄이고 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외과 등 필수 의료 분야 정책 수가 보상 강화 등을 언급한 바 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의사들이 겪는 사법 리스크도 줄이고 수가 현실화도 고려해서 의사들이 겪는 다양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한 것을 잘 알 것이다. (의사들이) 이를 외면하면 안 된다”며 “또 의료계에서는 정부의 정책이 일방적이라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 오랜 기간 대화를 해 왔고, 현실적인 방안도 내놓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의대 정원 확대

전공의단체 회장 “병원 사직…집단행동 말아달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