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도 고령화, 20대 비중 4.8%뿐… “2035년엔 의사 20%가 70대 이상”|동아일보

|


[의사단체-정부 충돌]

20대 의사 비중 12년새 반토막

정부 “의사부족 대비 정원 늘려야”

청년 인구가 줄고 고령층이 늘면서 의료계에서도 고령화가 급속하게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를 두고 ‘의사들의 고령화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의대 정원을 늘릴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1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22년 기준으로 전체 의사 12만5492명 가운데 20대 의사는 6008명으로 전체의 4.8%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기준으로 20대 의사들이 차지하던 비중(10.6%)을 감안하면 12년 만에 절반 이하로 떨어진 것이다. 30대 의사들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같은 기간 33.9%에서 24.2%로 9.7%포인트 감소했다. 40대 의사 비중도 31.5%에서 28.1%로 다소 줄었다.

반면 의사 중 고령자 비율은 갈수록 늘고 있다. 50대 의사 비중은 같은 기간 13.9%에서 23.8%로 9.9%포인트 늘었고, 60대 의사 비중은 5.5%에서 12.3%로 2배 이상이 됐다. 70대 이상 고령 의사 비중도 4.6%에서 6.8%로 1.5배가량이 됐다.

정부는 현재 고령화 추세를 감안하면 의료계에서도 고령 의사 비율이 갈수록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추세를 감안하면 2035년에는 70세 이상 고령 의사 비율이 전체의 19.8%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10명 중 2명의 의사가 70세 이상이 되는 것이다.

정부는 의사들의 고령화가 집단 은퇴로 이어질 경우 의사 부족 현상이 심화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또 2025학년도부터 의대 정원을 현재 3058명에서 5058명으로 늘리며 젊은 의사 비율을 늘리고 국민 고령화에 따른 의료 수요 증가에도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다만 의대 정원을 늘리더라도 의료 현장에 투입되기까지 6년 이상 걸리는 점을 감안해 당분간은 은퇴 교수 등 시니어 의사를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의사를 구하기 쉽지 않은 지역 병원이나 보건소 등에 퇴직한 의사 등을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의대 정원 확대

의사 집단행동 예고… 대통령실 “의대증원 돌이킬수 없어”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