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측 반박 “손흥민 향한 주먹질? 사실과 달라…탁구는 고참들도”|동아일보

|


축구대표팀의 손흥민과 이강인./뉴스1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손흥민(토트넘)에게 주먹을 휘둘렀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강인 대리인 법률사무소 서온은 15일 “이강인이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분쟁의 중심에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경위를 전하기보다 사과를 하는 게 바르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14일 손흥민과 이강인을 비롯한 대표팀 내 젊은 선수들은 요르단과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을 하루 앞두고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주장 손흥민은 이강인을 비롯한 일부 젊은 선수가 탁구를 하기 위해 저녁 식사를 빨리 마치고 자리를 뜬 것에 불만을 나타냈다. 팀 결속이 중요한 시점에서 개별 행동을 하는 것이 캡틴 입장에서 좋지 않게 보였다.

이에 쓴소리했는데, 이강인이 받아들이지 않고 오히려 짜증을 냈다. 그때 화가 난 손흥민이 이강인의 멱살을 잡았다.

이후 이강인이 손흥민을 향해 주먹질하며 반격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강인은 “언론 보도 중 사실과 다른 내용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 사실이 아닌 내용에 대해 바로잡고자 한다”면서 “보도 내용 중 이강인이 손흥민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경기 전날 탁구를 치는 상황에 대해서도 “고참급 선수들도 함께했다. 탁구는 항상 했던 것”이라며 “나머지 내용에 대해서는 다시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의 충돌은 영국 매체 더 선이 “손흥민이 아시안컵 탈락 전날 팀 동료와 몸싸움을 벌이다 손가락 탈골 부상을 당했다”고 보도하며 알려졌다. 이후 대한축구협회도 둘의 충돌을 인정, 논란이 커졌다.

이에 이강인은 14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지난 아시안컵 4강전을 앞두고 손흥민 형과 언쟁을 벌였다는 기사가 보도됐다. 언제나 대표팀을 응원해 주는 축구 팬들에게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