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길래야 이길 수 없는 경기력… 페퍼저축은행, 21연패 당하며 역대 최다 연패 신기록 ‘불명예’

|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 여자 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에게 반전은 없었다. 설날에도 연패 사슬을 끊어내지 못한 페퍼저축은행이 프로배구 여자부 최다 연패 신기록을 새로 썼다. 비 시즌 간 야심차게 전력 보강을 했던터라 이번 불명예스러운 기록은 더욱 쓰게 다가오는 모양새다.

 

페퍼저축은행은 10일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IBK기업은행과의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0-3(14-25 12-25 19-25)으로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단 한 세트도 20점도 넘기지 못한 변명의 여지없는 완패였다.

지난해 11월10일 GS칼텍스를 상대로 시즌 2승째를 거둔 페퍼저축은행은 이후 3개월 동안 치른 21경기를 내리 패했다. 21연패는 프로배구 여자부 단일 시즌은 물론 시즌과 시즌을 걸친 연패를 포함해도 최다 연패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정관장(舊 KGC인삼공사)이 2012~2013시즌에 기록한 20연패다. 페퍼저축은행도 창단 첫 해인 2021~2022시즌과 2022~2023시즌에 걸쳐 20연패를 당해 ‘통산 최다 연패 타이기록’을 보유한 바 있다. 이 기록을 이번 패배로 한꺼번에 갈아치운 것이다.

 

참고로 남자부 통산 최다 연패 기록은 모두 한국전력(舊 KEPCO)이 갖고 있다. 시즌에 걸치 최다 연패 신기록은 2007~2008, 2008~2009시즌에 걸쳐서 당한 27연패이며, 단일 시즌 최다 연패는 2012~2013시즌에 당한 25연패다.

 

2021~2022시즌에 여자부 제7구단으로 창단한 뒤 두 시즌 연속 최하위에 그쳤던 페퍼저축은행은 올 시즌을 앞두고 적극적인 전력보강에 나섰다. IBK기업은행과 도로공사에서 뛰면서 챔프전 우승만 5회를 기록한 ‘우승 청부사’이자 국가대표 아웃사이드 히터인 박정아가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리자 페퍼저축은행은 그에게 보수상한선인 7억7500만원을 풀베팅해 데려왔다. 여기에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에서도 2순위로 야스민을 뽑았다. 야스민은 지난 시즌 현대건설에서 뛰면서 개막 15연승의 주역으로 활약한 바 있는 검증된 자원이다. 여기에 리시브에 취약한 박정아의 약점을 가리기 위해 아웃사이드 히터 겸 리베로로 활용 가능성 채선아를 FA 시장에서 수혈하고, 내부 FA인 아웃사이드 히터 이한비와 리베로 오지영도 두둑한 몸값을 챙겨주며 눌러앉혔다.



그러나 전력 보강의 보람도 없이 앞선 두 시즌보다더 처참하게 무너지고 있다. 이날도 1,2세트는 힘 한 번 써보지도 못하고 무기력하게 내줬고, 3세트는 그나마 세트 중반까지 17-17로 버텼으나 이후 속절없이 무너지며 최다연패 신기록을 작성했다.

 

야스민은 고작 6점에 그쳤고, 박정아도 9점으로 두 자릿수 득점도 올리지 못했다. 주포 두 명의 부진으로 인해 팀 공격득점 33-48, 팀 공격 성공률 27.5%-44.85%, 팀 블로킹 3-10, 팀 범실 15-8까지 이길래야 이길 구석이 단 하나도 없었다.


반면 지난 7일 도로공사전 3-0 완승으로 5연패에서 탈출한 IBK기업은행은 이날도 셧아웃 승리를 거두며 봄배구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승점 3을 챙긴 IBK기업은행은 승점 39(13승14패)로 3위 GS칼텍스(승점 45, 16승11패), 4위 정관장(승점 41, 13승14패)와의 격차를 줄였다. 아베크롬비(20점)와 황민경(11점), 표승주(10점)로 이어지는 삼각편대의 화력이 불을 뿜었고, 프랜차이즈 스타 김희진도 이날은 세 세트에 모두 선발 출장하며 올 시즌 최다인 4점을 올리며 컨디션을 다소 회복한 모습을 보였다. 표승주는 여자부 역대 11번째로 3500득점(3천505득점) 고지를 넘어섰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