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이준석 개혁신당 첫 회의 “위성정당 안 만든다”

|


개혁신당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1차 개혁신당 임시 지도부 회의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혁신당‧새로운미래‧새로운선택‧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세력이 뭉친 개혁신당이 11일 첫 회의를 열고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기로 했다.
 


개혁신당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와 김종민·이원욱 의원, 금태섭·김용남 전 의원 등 6명은 이날 서울 종로구의 한 한정식집에서 임시 지도부 회의 겸 만찬 회동을 했다.
 
이원욱 의원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위성정당은 위성정당이라고 이름 붙일 수도 없는 가짜정당이라는 문제의식이 있었다”며 “꼼수를 다시 보여주는 것은 국민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원칙과 상식을 잃는 행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득표율이 설령 20~30%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겠다는 논의가 있었다”며 “개혁신당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말끔히 해소하고 기대를 더 키워나갈 것인가에 대한 의견들이 나눠졌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개혁신당은 오는 12일 4개 세력이 각 1명씩 추천해 최고위원을 선임한 후, 13일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 예정이다. 아울러 개혁신당 김철근 사무총장과 새로운미래 이훈 사무총장이 실무협상당을 구성해 강령과 기본 정책, 당헌당규 등을 조율한다는 설명이다. 첫 당직자 임명으로는 이기인 대변인이 선임됐다.
 
이 의원은 이날 회의 분위기에 대해 “아주 화기애애했고 4명의 원탁회의 멤버들이 모여서 고생했다고 하는 덕담의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 앞서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준석 공동대표를 향해 “큰 마음으로 통합이 잘 이루어지게 도와준 것을 고맙게 생각한다”며 “빨리 지도부를 정식으로 가동해 이 시기에 필요한 이들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준석 공동대표도 “통합은 이제 시작이다. 어려운 고비를 잘 넘어서 왔고 나머지 반을 채우는 것은 저희 역량이고 자세에 달려있다”며 “국민들께 새해 초부터 더 큰 선물을 안겨드릴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