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내부 견해차 조정 어려움 없을 것…해결 못할 문제 없다”|동아일보

|


개혁신당 이낙연 공동대표(왼쪽)와 이준석 공동대표. 뉴스1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제3지대 합당을 계기로 일부 지지층이 이탈할 가능성에 대해 “해결하지 못할 문제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10일 이 대표는 채널A ‘뉴스A’와의 인터뷰에서 ‘이준석 공동대표와 지지층이 확실하게 갈린다고 평가받는데 합당 과정이 순탄할 것이라 보는가’라는 물음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이번에 우리가 타결한 지도체제나 당명보다 더 어려운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설령 견해차가 있더라도 왜 우리가 신당을 하려는지 초심으로 돌아가면 답은 나와 있다”며 “거대 양당이 좀처럼 타협하지 못하고, 고집 피우고, 투쟁하고, 서로 방탄하는 정치를 깨뜨리겠다며 나온 사람들이 자기들 내부 견해차를 조정하지 못한다면 우리는 대안 정치를 할 자격이 없다”고 했다.

이어 “저희 쪽 지지자들도 반발이 있다”면서 “우리가 왜 제3지대로 나왔던가. 진영 정치를 극복하자고 나왔던 것 아니겠느냐. 우리 내부에서도 극복 의지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공동대표는 일각에서 이낙연 호남 출마론·이준석 대구 출마론이 거론되는 것을 두곤 “일리 있는 얘기”라며 “지도 체제가 구성돼 있고 앞으로 그런 문제를 비롯한 중요한 전략적인 문제는 빨리 상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벌어진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 친명(친이재명)·친문(친문재인) 공방과 관련해선 “참 부끄러운 일”이라며 “후보와 선거운동을 함께 했던 분들의 잘못을 먼저 따지는 것이 맞지, 왜 남 탓을 하나”고 날을 세웠다.

이어 “모두가 인정했다시피 지난 대선은 역대 최악의 비호감 선거였다”며 “양쪽이 모두 비호감인데 좀 더 심한 쪽이 지고, 좀 덜한 쪽이 이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선은 회고투표, 대선은 전망투표라고 말한다. 후보를 보고 판단하는 것”이라며 “후보 얘기는 싹 빠지고 남 탓이라고 하면 후보는 아무나 뽑아도 되느냐”고 지적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