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영-허윤서, ‘세계 톱10을 향하여’ [포토]

|



이리영(23·부산수영연맹)과 허윤서(18·압구정고)가 5일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아티스틱 스위밍 여자 듀엣 테크니컬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이리영-허윤서 조는 204.5667점(예술 점수 89.5000점, 수행 점수 115.0667점)을 받아 12개 팀 중 10위를 차지하며 이 종목에서 한국 선수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이리영과 허윤서는 종전 기록(2022년 부다페스트 대회 12위)을 경신하며 한국 선수로는 이 종목 최초로 톱10에 올랐다. 이리영과 허윤서는 7일 듀엣 프리 예선에 출전할 예정이다. 고영준 동아닷컴 기자 hotbase@donga.com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