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설 2800만명 움직인다…통행료 면제 8일부터 시작|동아일보

|


고속도로 모습. 2023.10.3 뉴스1

국토교통부가 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을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국민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 ‘설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한국교통연구원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대책기간 동안 총 2852만명, 1일 평균 570만명(전년 대비 2.3% 증가)이 이동하고, 설 당일에는 663만명으로 최다 인원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1일 평균 차량대수는 520만대(전년 대비 3.1% 증가)로 예상된다.

귀성 출발은 설 전날인 9일 오전에, 귀경 출발은 설 다음날인 11일 오후가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동 시에는 대부분 승용차(92%)로 이동하고 그 외 버스와 철도, 항공, 해운 순으로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연휴기간 중 여행을 가는 경우가 확대되는 추세로 이번 대책기간 중 국민의 19.6%가 여행을 계획 중인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교통대책은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 편의 제공을 기본 방향으로 정하고, 원활한 교통소통 유도, 귀성·귀경·여행객 편의 증대, 교통안전 강화 등의 5대 추진 과제를 포함했다.

2024년 설 연휴 이동량 분포. 국토교통부 제공2024년 설 연휴 이동량 분포. 국토교통부 제공

설 전·후 4일간(9일~12일)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고 대책기간 중 갓길차로를 운영해 원활한 교통소통을 지원한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알뜰간식 10종 판매, 묶음 간식 할인(최대 33%)과 주요 상품 가격 모니터링을 통해 국민들의 부담을 완화하고, 이동형 전기차 충전소(11개소, 충전기 19기) 서비스를 무상 운영할 계획이다.

11개소는 오창(남이), 치악(춘천), 음성(하남), 충주(창원), 고창고인돌(서울), 군위(부산), 입장거봉포도(서울), 옥산(부산), 예산(대전), 천안호두(부산), 망향(부산)이다.

대규모 수송에 대비해 버스·철도 등의 대중교통 운행도 늘릴 계획(1만1682회, 83만9000석)이며 교통위반·음주운전·안전띠 미착용 등 불법행위는 첨단기술을 활용해 집중 단속을 실시하고,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운영해 교통상황 등을 24시간 관리할 계획이다.

박지홍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은 “설 명절기간에는 교통량이 늘어나고 기온강하에 따른 도로결빙으로 사고 위험이 증가하므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통질서를 준수해달라”며 “자가용으로 이동하는 경우 교통혼잡을 줄일 수 있도록 출발 전에 교통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이동 중에도 휴게소 혼잡정보 안내, 도로전광판 등을 통해 교통상황과 우회도로 상황을 확인할 것”을 강조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