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경, 닥터슬럼프 특별출연… 박형식의 ‘구 썸녀(?)’로 박신혜 질투심 유발 예고|스포츠동아

|


배우 이성경이 ‘닥터슬럼프’에 출격한다.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측은 6회 방송을 앞둔 11일, 이성경의 특별출연을 알리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극중 여정우(박형식 분)의 ‘구 썸녀(?)’이자 남하늘(박신혜 분)의 질투 유발자로 변신한 이성경의 등장이 본방사수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지난 방송에서 여정우의 의료사고 트라우마는 더욱 악화됐고, 남하늘은 자신을 대하는 그의 마음이 헷갈렸다. 하지만 여정우는 남하늘을 향한 진심을 숨긴 채 친구로 선을 그었다. 잠시 그와 함께 지내며 잊고 있었던 자신의 처지를 깨달은 것이었다. 두 사람의 관계가 어색해질 찰나, 여정우는 “내가 자격이 없어서”라며 남하늘을 외면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해명했다. 방송 말미에는 여정우가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을 겪고 있었음을 깨달은 남하늘이 그에게 위로의 포옹을 하며 따뜻한 설렘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이성경이 ‘역도요정 김복주’를 함께했던 오현종 감독과의 인연으로 특별출연에 나선다. 극중 여정우, 남하늘의 고등학교 동창생으로 열연을 펼친다고.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그 시절 첫사랑 소녀’의 교복 비주얼을 장착한 그가 책상 칸막이 너머로, 여정우에게 수줍게 말을 건네고 있다. 그 후 14년 만에 여정우, 남하늘을 우연히 만나게 된 의문의 동창생 그녀. 아무렇지 않게 여정우의 손을 덥석 잡고, 나홀로 아름다운 추억에 잠긴 미소가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이 만남이 전혀 반갑지 않다는 듯 팔짱 끼고 정색한 남하늘의 눈빛에는 질투심이 이글거린다. 과연 세 사람은 어떻게 얽힌 것인지, 그의 등장이 여정우와 남하늘의 관계에 어떤 변수가 될지 궁금해진다.

‘닥터슬럼프’ 제작진은 “특별출연 제안을 흔쾌히 응해준 이성경 배우에게 다시 한번 감사를 전한다”라며 “박형식, 박신혜 배우와도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어 더욱 유쾌하게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짧지만 강렬한 등장으로 특별출연 그 이상의 존재감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11일 밤 10시 30분 방송.

사진제공 | SLL·하이지음스튜디오

고영준 동아닷컴 기자 hotbas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