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국방 “하마스 지도부 신와르 도망치느라 지휘 못 해”|동아일보

|


갈란트 “신와르 도망치느라 소통·지휘 불가능”

“정치적 결단 내려야 ‘하마스 절멸’ 달성 가능”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가자지구 지도자 야히야 신와르가 가자지구에서 도망치는 데 여념 없다고 평가했다.

5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갈란트 장관은 대국민 성명을 통해 “신와르는 은신처에서 은신처로 이동하면서 주변과 소통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와르는 군사 행동을 주도하지도 않고, 군대를 지휘하지도 않는다. 그는 개인적인 생존을 위해 분주하다”며 “그는 하마스 지도자에서 도망자 테러범으로 변했고, 이스라엘 방위군(IDF)은 그를 계속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며칠 동안 IDF 병력은 그가 최근에 있었던 장소에서 중요한 자료를 발견했다. 그 덕분에 하마스의 계획에 관한 이해를 심화하고 있다”면서 “하마스 당국자와 해외 당국자 사이에 의견이 차이가 있다. 이는 테러 단체의 공황 상태와 곤경을 나타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누가 다음날 가자지구에서 민간인 문제를 관리할 것인지와 관련해 하마스를 물리치기 위해서는 ‘정치적 행위’가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갈란트 장관은 “정치적 대안의 진전만이 하마스 통치의 종말을 보장할 것”이라며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의 민간인 통제는 없을 것이다. 지금은 우리가 설정한 정치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올바른 결정을 내려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서울=뉴시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네타냐후 “하마스 75% 파괴…완전한 승리까지 몇 달 걸릴 것”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