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민주당 탈당 말렸던 당원들에 미안… 사람간 도리 깨달아”

|


더불어민주당 복당이 거론돼 온 국민의힘 탈당파 이언주 전 의원이 과거 자신의 탈당을 말렸던 당원들에게 미안한 감정을 내비쳤다.

이 전 의원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내가 어디서 무얼 하든, 날 기대하고 사랑해준 당원들에게 항상 미안하다”고 적었다.

뉴시스

그는 “오늘 오랜만에 옛 지지자들이 연락을 주셨다”며 “여러가지 서운한 게 많으셨을 텐데도 잊지 않고 기억해 주셔서 너무나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약 7년전 대선 경선을 앞두고 민주당을 떠났다. 안철수 바람이 세게 불었을 때였다”며 “비운동권 X세대이자 대기업임원 출신으로서 민주당의 중도우파 외연 확장을 위해 영입된 저는 당시 주류였던 당내 운동권 라인과 정서적 거리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재영입 되자마자 전재희 장관이라는 거물을 이긴 젊은 여성 정치인에 대한 당원과 지지자들의 기대는 대단했다”며 “그런 당원과 지지자들의 기대와 애정을 저버리고 탈당을 한 것이었으니 그들의 실망이 얼마나 컸을지”라고 했다.

그는 “많은 이들이 전날 밤 늦게까지 저를 말렸다. 이후 광야에서 힘들 때마다 저는 그들이 생각났다”며 “업보려니 하면서도 참으로 미안했다”고 했다. 또 최근 자신의 출판기념회에 민주당 고문들이 방문했다며 “반갑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고, 저절로 눈물이 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라는 게 사람이 하는 거란 걸 10년 정도 하고서야 깨달았다”며 “논리적 설득과 주장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사람간의 도리와 관계, 신뢰가 중요한 거라는 걸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김예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