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조응천 합당 불참…제 3지대 삐걱 “반쪽짜리 중텐트 됐다”|동아일보

|

[ad_1]

더불어민주당 탈당 후 ‘미래대연합’을 이끌어온 이원욱, 조응천 의원이 4일 “흡수통합은 원칙에 맞지 않는 통합”이라며 이낙연 전 대표 측과의 공동 창당에 불참했다. 이들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의 통합, 즉 ‘빅텐트’ 출범 필요성을 놓고 이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두 의원이 빠진 채 이 전 대표와 미래대연합 김종민 의원을 공동 대표로 하는 통합당 ‘새로운미래’가 출범했지만, “‘반쪽짜리 중텐트’가 됐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 전 대표 중심의 새로운미래와 민주당 탈당파가 이끄는 미래대연합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동창당대회를 열고 통합 당명 ‘새로운미래’과 당헌 등을 의결했다. 이 전 대표는 공동대표직 수락 연설에서 “모든 게 불안한 윤석열 정부를 가장 준엄하게 심판하고, 부패와 부도덕의 늪에 빠진 민주당을 대체하겠다”고 제3지대 역할론을 강조했다. 창당대회에는 개혁신당 이 대표와 양향자 의원, 새로운선택 금태섭 대표도 행사에 참석했다.

반면 창당대회에 불참한 이 의원과 조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새로운미래 참여는 영혼 없이 몸만 얻어 주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통합의 원칙은 수평적 통합, 열린 통합인데, ‘새로운미래’와의 통합에서 원칙은 지켜지지 않았다”며 “정당의 헌법인 강령과 당헌은 반드시 합의돼야하지만 일방적 의결이 예상된다”고 했다.

두 의원과 새로운미래는 ‘제3지대 빅텐트’ 구상과 방식을 둘러싸고 전날까지도 충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대연합 관계자는 “새로운미래 측은 제3지대 ‘중텐트’와 ‘빅텐트’ 모두 이 전 대표 중심으로 추진되길 바란 반면, 이 의원과 조 의원은 무조건 개혁신당과의 합당을 염두에 둬야 한다는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통합당 이름을 두고도 미래대연합은 ‘개혁미래당’을 제안한 반면 새로운미래는 기존 ‘새로운미래’를 고수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새로운미래 이석현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이 3일 트위터에 “내일 창당대회는 우리만 한다”고 글을 올렸다가 번복하는 등 갈등이 노출되기도 했다.

주도권 싸움으로 제3지대 통합 움직임이 ‘중텐트’ 단계부터 삐걱됐다는 해석이 나오지만, 조·이 의원과 새로운미래 측은 향후 대화 재개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 의원은 창당대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명과 당헌을 서로 조율했기 때문에 ‘흡수통합’이라 할 수 없다”면서도 “함께 갈 수 있도록 또 얘기해보겠다”고 말했다.

안규영 기자 kyu0@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