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비례출마 사실상 물건너가… 원희룡과 대결 가능성 높아져|동아일보

|


[또 위성정당 총선]

민주, 위성정당 통해 ‘비례’ 낼 계획

李, 비례후보로 나오려면 탈당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현행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를 선언하면서 일각에서 제기되던 그의 비례대표 출마 가능성은 사실상 희박해졌다. 민주당은 지역구 후보만 내고, 비례대표는 범야권 비례전문 위성정당을 통해 낼 계획이라, 이 대표가 비례대표로 출마하려면 민주당을 탈당하고 위성정당으로 당적으로 옮겨야 하기 때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그동안 당 안팎에서 이 대표의 비례 출마 가능성을 두고 여러 관측이 나왔는데, 준연동형 비례제에서는 불가능하다”며 “이 대표가 탈당 시엔 당 대표직도 내려놔야 하기 때문에 굳이 그렇게 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했다.

이에 따라 이 대표는 현재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출마 준비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표는 지난달 31일 인천 계양을 출마 예비후보로 공천 면접 심사에 응했으며, 선거를 앞두고 최근 사무실도 인천 계산역 인근으로 옮긴 바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인천 계양을에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출마를 준비하고 있어 두 사람 간 맞대결이 성사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원 전 장관은 이날 이 대표가 선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제도가 이재명 1인에 의한, 이재명 1인을 위한 것으로 타락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22대 총선


윤명진 기자 mjlight@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