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정부여당, 달빛철도 착수·5·18 정신 헌법 수록 속도 내야”|동아일보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4.2.5.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정부·여당을 향해 광주-대구를 연결하는 달빛철도의 조기 착수와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등의 추진에 속도를 내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광주의 새로운 미래, 더 나은 미래 여는데도 민주당이 앞장서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해 광주는 가장 높은 인구 순유출을 기록했다”며 “특히 2030대 청년 유출 비율 매우 높다는 점은 매우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결국 교통문화 인프라 강화, 지역 내 일자리 창출 등 실효적 정책이 선행돼야 한다”며 “광주 빛그린 산단의 활성화와 함께 미래차 국가산단 착공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호남권역 내부의 교통망 정비와 더불어 타 지역과의 교통망 확충 문제도 시급하다”며 “이와 관련해 국회가 지난달 광주-대구 구간을 연결하는 달빛철도특별법을 처리하는데 정부는 사업의 조기 착수를 위해 필요한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5월 광주 정신을 헌법 전문에 새기는 일도 더는 미룰 수 없다”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광주를 찾아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찬성의 뜻을 나타냈다. 대통령이 약속한 사안이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지난 2년 동안 이 정권은 헌법 전문 수록을 말로만 반복한다”며 “5.18 정신을 부정하는 인사들에 대한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정부여당은 구체적 일정표를 제시하고 즉각 후속 조치를 진행하길 바란다”며 “이번에도 광주와 국민을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란 점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도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한 개헌 논의를 당장 시작했으면 좋겠다”며 “국민의힘에 다시 요청한다. 이번 4월 총선에 같이 국민투표를 실시하면 된다. 4월 벚꽃이 지기 전에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이 수록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권이 달빛철도,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등 모두 자신들이 함께 (공약)한 것”이라며 “말 따로 행동 따로 하지말고 함께 해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병립형’ 주장했던 정청래 “큰 결단 존중, 준연동형으로 승리”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