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찾은 양동시장…시민들 “尹정부 광주 위해 뭘 했나”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에서 상인들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전통적인 지지 텃밭이자 민주당의 심장으로 불리는 광주를 찾아 호남 민심 다지기에 나섰다.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등 지역 현안을 먼저 내세우면서 동시에 호남 시민을 향해 이번 총선에서 윤석열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李,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정부 여당에 촉구


이 대표는 이날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를 시작으로 현장 최고위원회의와 시장 상인과의 간담회를 이어가며 현장을 파고드는 민생행보를 보였다.
 
이 대표는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정부 여당에 촉구했다. 그는 “5.18 헌법 전문 수록은 윤 대통령이 약속했고, 한동훈 비대위원장도 광주를 찾아서 찬성을 표명했다”며 “그런데 이 정권은 지난 2년 동안 헌법 전문 수록을 말로만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은 (이러한) ‘공약 사기’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 여당은 구체적인 일정표를 제시하고 즉각 후속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후 광주 양동시장을 찾은 소상공인 간담회에서 윤석열 정부를 향한 비판의 수위를 한층 높였다. 이 대표는 “권한을 가진 정부·여당이 잘못된 국정 기조를 바꿀 것 같지 않다”며 “결국 죽비를 때려야 한다. 그 죽비가 바로 선거”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총선이 중요하다”며 “집권 여당이 이런 식으로 가선 안 된다는 생각이 들게 저희가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인들을 직접 만난 이 대표는 전과 떡, 반찬 등 음식을 맛보면서 시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대표가 등장하자 지지자들은 “이재명 대통령”, “이재명 사랑합니다”를 연호했다. 그를 둘러싼 취재진과 지지자, 유튜버로 시장은 발 디딜 틈이 없이 가득 찼다. 갑작스러운 인파로 현장이 급격히 혼잡해지자 몇몇 지지자들은 “이 대표를 지켜야 한다”며 “한 발짝씩만 뒤로 물러나 달라”고 외치기도 했다.

“지금까지 정부가 광주 발전 위해 한 일이 뭔가”…시민들 ‘부글’

이재명 대표가 5일 광주 양동시장을 찾았다. 백담 기자이재명 대표가 5일 광주 양동시장을 찾았다. 백담 기자
이날 시장에선 이 대표를 응원하는 목소리와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는 쓴소리가 동시에 터져 나왔다. 이 대표의 방문 소식이 알려진 직후 직접 시장을 찾았다는 60대 남성 A씨는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반드시 뭉쳐야 한다”며 “윤석열 정권을 더 이상 두고 볼 수가 없다.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산부 카드 목걸이를 걸고 이 대표를 맞은 30대 여성 상인 B씨도 “이재명 대표를 응원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임신 4개월 차인데 일부러 목걸이를 차고 이 대표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양동시장을 찾은 70대 여성 C씨는 “지금까지 윤 정부가 광주 발전을 위해 한 일이 뭔가”라며 “농촌과 광주를 살려달라”고 당부했다.
 
선거유세를 위해 시장에 나온 지역 예비후보들도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이 대표를 추켜세우는 분위기였다. 이 대표의 정무특보임을 강조하며 시민들에게 명함을 건네는 예비후보가 있는가 하면, ‘이재명’ 구호를 외칠 때 예비후보의 이름을 같이 연호해 달라고 요청하는 장면도 연출됐다.
 
다만 일부 시민들은 이낙연 전 대표와 비이재명계 의원들의 탈당, 그리고 친문재인계와의 갈등까지 거론되는 현 민주당의 상황을 우려했다. 광주 서구에 거주하는 40대 남성 김모씨는 “광주는 결국 이 대표가 취임 후 당을 잘 이끌어왔는지 주인 의식을 갖고 냉철히 평가하게 될 것”이라면서 “총선 전까지 갈등을 봉합하지 않고 싸우는 모습을 보인다면 결국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