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신년 대담, 대리 ‘사과·유감표명’ 지적서 못 벗어날 듯”|동아일보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운데)가 3일 대구 칠성시장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 양향자 원내대표, 오른쪽 허은아 최고위원이 자리에 함께 했다.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오는 7일 진행될 윤석열 대통령의 KBS 신년 대담에 대해 “(김건희 여사의) 부군인 윤 대통령이 아무리 강한 어조로 (해명을) 하신다고 해도 ‘대리 사과’ 또는 ‘대리 유감 표명’이라는 지적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3일 정책 홍보를 위해 대구를 찾은 자리에서 “이 대담에서 기대하는 바가 최근 불거진 김건희 여사의 여러 의혹에 대한 소명, 해명이라고 한다면 가장 적극적인 형태로 이뤄졌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는 5일 대구에서 북콘서트를 여는 것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 주변에 본인의 영달을 위해 아주 안 좋은 형태로 그분을 활용하는 분들이 있는 것에 누구보다도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박 전 대통령에게 사적인 인연과 빚을 가지고 있는 인사”라며 “박 전 대통령께서 그런 분들에게 휘둘리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항상 하고 있다”고 했다.

최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민주당을 탈당한 의원들이 기반인 개혁미래당을 향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에 빗대면서 비판한 것과 관련해서는 “일부 이 전 대표와 가까운 인사 중에서 언론 인터뷰를 통해 통합 논의에 도움이 되지 않는 여러 발언을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개혁신당의 개혁 정책에 대한 몰이해에 따른 비난이었다”며 “하더라도 실명을 바탕으로 당당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본인의 대구 출마 여부에 대해 “전략적인 판단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대구 시민들이 응원해 준다면 언제든 영광스럽게 받아들이겠지만 아직 결정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또 “대구 12개 지역구에 후보를 다 내는 것은 거의 가능하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22대 총선

국민의힘, 810명 공천 접수 완료…“총 830여명 전망”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