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공관위원장 각 정파 신뢰 받아야…김종인 기준 부합”|동아일보

|


이낙연·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4.2.13/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공관위원장 인선과 관련해 “각 정파 간 의견을 조율하고 각 정파에서 공통으로 신뢰하는 인물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첫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관위원장) 최종 승낙 전 이름을 열거하면서 언론에 말하기 어렵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공관위원장에 언급되고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함이 언급된 바 없다”면서도 “그렇지만 제가 말한 기준에 부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공동대표는 현시점에서 필요한 공관위원장에 대해 “큰 틀에서 정무적 감각이 있고 정파적 이해를 조정할 수 있고 4개의 정파에 신뢰받는 인물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공관위원장 선임 관련해선 “다음 최고위에선 진전된 협의를 할 수 있도록 대화하기로 했다”면서 “이날 첫 최고위에선 통합에 대한 세부 사항 논의,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인선 논의와 의결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이날 오전 개혁신당에 대해 ‘위장결혼’이라고 평가한 것과 관련해 “어떤 정파·정당이 새로운 행보를 할 때는 말로나마 응원을 하는 것이 예의가 아닐까 생각한다”면서 “(한 위원장의) 첫 평가가 그렇다고 한다니 그게 아마 한 위원장이 갖고 있는 조급함의 표현일지 그분의 개인 성격일진 모르겠지만 다소 의아하다”고 답변했다.

이 공동대표는 개혁신당이 말하는 ‘개혁’이 뭐냐는 질문엔 “정치·사회 개혁을 포괄한다”며 “다소 논쟁적이라도 거대 양당이 정쟁으로 다루지 못했던 의제들을 다루는 것이 개혁신당의 가치가 될 것이고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또 무임승차 정책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이 공동대표는 “종로 회동 당시 기발표된 정책은 존중한다고 합의한 바 있다”며 “어느 정도는 타협점 찾아가겠지만 문제의식에는 기본적으로 동의한 상태이기 때문에 최종안을 도출하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