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신당 “저비용 고속철 도입, 서울~부산 3만원대로”|동아일보

|


“좌석 간격 좁혀 운임 40% 싸게

지방 관광 활성화” 총선공약 발표

개혁신당이 4일 기존 고속철도인 KTX, SRT보다 40%가량 저렴한 ‘LCC(저비용) 고속철’ 도입을 총선 공약으로 발표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사진)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CC 고속철로 서울∼부산까지 5만9800원인 현재 KTX 가격을 3만 원대, 서울∼대구, 용산∼광주송정도 현재 4만 원대에서 2만 원대로 낮추겠다”고 밝혔다. 좁은 좌석 배치와 특실·우등실 폐지, 등받이 조절 불가, 2층 열차 도입, 수하물 및 전기 콘센트 이용 유료화 등을 통해 운임을 낮추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정차역 수가 2, 3개 정도 늘어나고 서울∼부산 운행 시간이 10∼15분 정도 늘어난다.

개혁신당은 LCC 고속철 도입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 대표는 “왕복 KTX 표 값만 50만 원 가까이 나오는 상황에서 지방 관광이 활성화되기는 어렵다”며 “주요 관광지에 접근하는 비용 자체를 줄이면 내수 관광 규모 자체가 커지고 수도권과 지방의 인적 교류도 크게 활성화될 것”이라고 했다.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같은 자리에서 “지금까지 새로운 발상의 저비용 고속철이 도입되지 않았던 것은 코레일과 그 자회사인 SR 사이에 경쟁다운 경쟁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라며 “분리된 고속철도 운영회사를 통합하겠다”고 밝혔다.

22대 총선

한동훈 “김포, 목련 피면 서울 될것”… 野 “못지킬 공약 또 꺼내”

이승우 기자 suwoong2@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