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손흥민-이강인 충돌에 “한국서 선후배간 규율 필요…감독 잘못 크다”|동아일보

|


(‘리춘수[이천수]’ 갈무리)

과거 한국 축구대표팀 소속으로 2002 한일 월드컵에서 활약한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가 ‘이강인 주먹질’ 논란 사태에 입을 열었다.

이천수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번 선수단 불화설에 대한 이천수의 생각’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천수는 대표팀 불화설 기사를 접했다면서 “나이가 있는 선수들과 젊은 선수 간의 불화설에 대해 조금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어릴 때부터 대표팀을 했던 그런 상황이지만 나한테 ‘되바라졌다’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선후배 간 나이 차이가 크게 났지만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불화는 없었다”고 했다.

이어 “몸싸움도 있었다는 둥 추측성 말들이 나오는 거 자체가, 안 나와야 하는 대표팀 내부 분위기 얘기가 (외부에) 나와서 아쉽다”고 토로했다.

또 대표팀 내에서 국내파와 해외파가 나눠진 것을 두고 “대한민국은 어찌 됐든 동방예의지국”이라고 운을 뗐다.

(‘리춘수[이천수]’ 갈무리)(‘리춘수[이천수]’ 갈무리)

이천수는 “교육 시스템이 바뀌었다. 제가 처음 외국 나갔을 때 마찰이 많았던 점은 형인데 반말하는 거다. 근데 그런 게 예의 없는 게 아니고 문화가 다른 것”이라며 “요즘 우리나라 선수들도 외국 나가 있는 선수들도 많이 있기 때문에 그런 감정적 부분이 우리 때와 다른 건 사실이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는 선후배 간의 규율이 있어야 하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천수는 제일 아쉬운 건 감독이라며 “우리가 29억원을 주면서 감독을 선임한 건 모든 것을 책임지는 총사령관이기 때문이다. 선수들의 성적도 있지만 규율과 선수들을 하나로 만드는 것도 감독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기만 좋은 거 하려고 하니까 선수들이 싸우는지도 모른다. 감독에게 리더십이 없다고 본다. 자기만 맨날 웃고 있고, 애들끼리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모르면 왜 대표팀 감독을 하고 있냐”고 강하게 지적했다.

이천수는 대표팀의 불화설을 인정한 축구협회에 대해서도 “왜 그것만 깔끔하게 인정하냐? 알면서도 거기까지 가게 놔두는 거냐? 이런 게 너무나 아쉽다”고 목소리 높였다.

동시에 “어떤 문제가 생긴 게 선수들한테도 문제가 있지만 총사령관인 감독에게 가장 큰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규율을 풀어주는 대표팀은 처음 본다. 감독의 카리스마와 리더십이 없는 거고, 협회도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고 했다.

끝으로 이천수는 ‘클린스만의 경질 여론을 덮기 위해 선수단 내부 갈등을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에 대해서는 “(협회가) 갑자기 인정하면서 클린스만 덮으려고 선수들 이용한 것처럼 보이게 한 것도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천수는 “이렇게까지 퍼지지 않을 내용인데 클린스만 감독은 우리나라 오면 진짜 위험하다. 그냥 미국에 계시고 위약금도 양심이 있으면 안 받는 선에서 합의 보면 어떨까”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