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향, 검찰 출두 ‘패륜X비리’ 드디어 법의 심판? (효심이네 각자도생)|스포츠동아

|


‘효심이네 각자도생’ 이휘향이 드디어 검찰에 출두한다. 패륜과 비리를 저지른 그녀가 법의 심판을 받게 될지 초미의 관심이 집중된다.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연출 김형일, 극본 조정선, 제작 아크미디어) 지난 방송에서 태호(하준)는 구속 수사에서 풀려난 뒤, “큰아버지인 강진범 회장과 큰어머니 장숙향씨를 횡령과 배임, 주가조작의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선포했다.

또 할머니 명희(정영숙)의 실종 사건에 대한 고발, 진범(김규철)을 부모님의 대관령 사고 주요 용의자로 재수사를 청구하겠다는 뜻 또한 굽히지 않았다. 가족이라 더 원망스럽기도 했지만, 그렇게 해서라도 태산의 썩은 부분을 도려내겠다는 그 의지가 확고했기 때문이었다.

그렇게 숙향(이휘향)의 검찰 조사가 예고됐다. 10일 본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컷엔 숙향이 기자들에게 둘러싸여 검찰로 향하는 장면이 담겨있다. 차분한 블랙 계열의 정장 차림에 언론 앞에 고개를 숙인 모습인데, 예고 영상에서 드러난 숙향의 태도는 사뭇 다르다. 검사 앞에서도 자신은 아무런 죄가 없다는 듯 낯빛 하나 변하지 않은 당당한 얼굴이 불안감을 상승시킨다.

그녀의 죄를 밝히기 위해선 영상에서도 언급된 것처럼, 행방이 묘연한 박진명 이사를 찾는 것이 관건. 그가 숙향의 각종 비리를 입증할 수 있는 모든 증거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박진명 이사의 측근이었던 효성(남성진)을 비롯해 태호 역시 그를 물심양면 찾고 있는 바. 과연 그녀의 악행을 낱낱이 밝힐 수 있는 증거를 확보해, 숙향을 온전히 법의 심판대에 올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무엇보다 진범과 숙향이 자신의 친부모가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된 태민(고주원)의 행보는 지켜봐야 할 관전 포인트다. 태호를 설득하기 위해 숙향이 태산 그룹 내에서 가진 모든 지위를 해촉시키긴 했지만, 태민은 부모를 끔찍이 생각하는 효자였다. 진범(김규철)을 대신해서 옥살이를 했고, TV라이브가 쥐고 있는 태산가 비밀을 덮기 위해 사랑하는 효심(유이)을 포기하고 정략결혼을 선택했다.

그렇게 자신을 희생하면서까지 지키고 싶었던 부모였다. 출생의 비밀을 알고 절망한 그가 어떤 결단을 내릴지 더더욱 궁금해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제작진은 “태호와 손을 잡은 서울지검 박준성 차장검사가 숙향을 취조한다. 하지만 이미 그간의 행태로 알 수 있듯이 숙향도 가만히 당하고 있지는 않는다. 그녀의 악행을 단죄하기 위해 태호가 백방으로 뛰고 있는 가운데, 부모를 위해 희생해왔던 태민이 과연 친동생이란 사실을 알게 된 태호의 편에 서게 될지, 아니면 또 다른 길로 나아갈지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효심이네 각자도생’ 40회부터 10분 일찍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10일 토요일 10분 앞당겨진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아크미디어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