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연구원, 4~5년 걸쳐 KF-21 자료 선별유출 의심”|동아일보

|


한국 파견 개발진 중 가장 오래 근무

미인가 USB에 4, 5년치 자료 담겨

“일반적 내용” 주장… 軍 “공식조사”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 ‘보라매(KF-21)’ 관련 자료 유출 혐의를 받는 인도네시아 국적 연구원 A 씨는 한국에 파견된 인도네시아 개발진 가운데 가장 오랜 기간 동안 KF-21 개발에 참여한 인사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A 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심했던 기간을 제외하면 가장 오랫동안 한국항공우주산업(KAI·KF-21 제작사)에서 파견 근무를 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A 씨가 지난달 17일 경남 사천의 KAI 본사에서 외부 반출을 시도하던 미인가 휴대용저장장치(USB메모리)에는 4, 5년 치에 해당되는 49개의 자료 파일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정보원과 국군방첩사령부 등 조사당국은 A 씨가 다년에 걸쳐서 KF-21의 개발 관련 자료를 선별적으로 입수해 유출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고 한다.

A 씨는 관계당국의 조사에서 “우리 연구진의 회의 자료 등 일반적 내용이 저장된 개인 USB메모리를 실수로 사내로 가져왔을 뿐”이라며 관련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KAI 측도 현재까지 일반 자료가 다수이고, 군사기밀에 해당되는 내용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군 당국자는 “그건 KAI의 자체 조사 결과이고, USB메모리의 정확한 내용과 기밀 저촉 여부는 관계당국의 공식 조사를 거쳐서 확인될 것”이라고 전했다.

국정원 등 정보당국은 A 씨를 비롯한 10∼20명의 인도네시아 파견 인력 전원을 출국 금지한 뒤 2차례에 걸쳐 조사를 마쳤다. 또 A 씨 등과 KF-21 개발 작업에 참여한 KAI 관계자에 대해서도 보강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가 KF-21 관련 자료를 USB메모리에 저장하고 반출하는 과정에서 KAI 내부자가 관여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군 소식통은 “이미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기밀 유출 혐의를 가려서 검경에 수사 의뢰를 할지, 추가 조사를 할지 내부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교묘해진 핵심기술 유출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