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내 정상 올려놓겠다”…KIA, 제11대 감독으로 이범호 1군 타격코치 선임|스포츠동아

|


KIA 이범호 감독. 스포츠동아DB

KIA 타이거즈 제11대 사령탑은 이범호 감독(43)이다.

KIA는 13일 “제11대 감독으로 이범호 1군 타격코치를 선임했다. 계약기간은 2년이며, 계약금 3억 원, 연봉 3억 원 등 총 9억 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KIA는 지난달 29일 금품수수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 김종국 전 감독과 계약을 해지했다. 사령탑 공백이 발생하면서 내부와 외부의 수많은 인사들이 하마평에 올랐다. 하지만 최종 선택은 선수단 지도력과 소통능력이 가장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은 이 감독이었다.

이 감독은 2000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뒤 2010년 일본프로야구(NPB) 소프트뱅크 호크스를 거쳐 2011년 KIA로 이적해 선수생활을 지속했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2001경기에서 타율 0.271(6370타수 1727안타), 329홈런, 1127타점이다. 특히 역대 통산 만루홈런 1위(17개)로 찬스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2019년을 끝으로 선수생활을 마감한 이 감독은 소프트뱅크와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코치 연수를 받았고, 2021시즌 KIA의 퓨처스(2군) 감독을 맡았다. 2022시즌부터는 1군 타격코치로 활동해왔다. 선수생활 은퇴 후 지도자로도 탄탄한 경력을 쌓은 끝에 사령탑 자리에 올랐다.

KIA는 이 감독의 선임을 알리며 “팀 내 퓨처스 감독 및 1군 타격코치를 경험하는 등 팀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도가 높다. 선수단을 아우를 수 있는 리더십과 탁월한 소통능력으로 지금의 팀 분위기를 빠르게 추스를 수 있는 최적임자로 판단해 선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 | KIA 타이거즈

KIA의 이 같은 결정은 급진적 변화보다는 안정에 방점을 찍은 선택으로 해석할 수 있다. 초유의 상황으로 흔들릴 수 있는 선수단 분위기를 가장 슬기롭게 수습할 수 있는 인물로는 내부의 참신한 인물이 더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 감독이 젊은 감독으로서 팀에 새로운 색채를 더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도 엿보인다. 이 감독은 1981년생으로 KBO리그 최초의 1980년대생 사령탑이다. 팀의 베테랑 야수인 최형우(41)와는 불과 두 살 차이다.

이 감독은 구단을 통해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감독 자리를 맡게 돼 걱정도 되지만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차근차근 팀을 꾸려나가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팀 분위기 수습뿐 아니라 성적에 대한 구체적 목표도 밝혔다. 이 감독은 “팬들과 구단이 내게 기대하는 부분을 잘 알고 있다. 좋은 팀의 감독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 재임 기간 최선을 다해 팀을 정상에 올려놓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장은상 스포츠동아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