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고보니 주민등록 말소자”…금은방서 금반지 끼고 달아난 50대|동아일보

|


금반지를 껴보는 A 씨. 대전경찰청 제공

금은방에서 금반지를 끼고 달아났던 50대가 고속버스로 도주하기 직전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동부경찰서는 6일 절도 혐의로 A 씨(53)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17일 오후 3시 46분경 대전시 동구 용전동에 있는 한 금은방에서 5돈짜리 금반지(시가 200만 원 상당)를 살 것처럼 속여 손가락에 끼우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가게 폐쇄회로(CC)TV에는 금은방 점주가 A 씨에게 신용카드가 정지됐다고 돌려주는 모습과 어디론가 통화하는 척하면서 밖으로 나가버리는 A 씨의 모습이 그대로 찍혀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가 타지역으로 도주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대전역과 대전복합터미널을 수색하기 시작했다.

터미널에 정차해 있던 고속버스들을 유심히 훑어보던 동부서 이광옥 경위는 CCTV 녹화 화면에서 인상착의가 비슷한 A 씨를 발견, 출발 직전 검거했다.

도난 사건이 발생한 지 40분 만이었다.

이광옥 경위는 “A 씨는 주민등록 말소자로, 버스를 놓쳤을 경우 주거지가 없었기에 장기 사건으로 전환될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