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 “이적, 내 노래실력 무시…창법 없다고”|동아일보

|

[ad_1]

가수 장기하가 선배 가수 이적에게 무시 당했다고 이야기 했다.

5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장기하 카더가든 EP.26 술 마시러 왔다가 충격 고백하고 간 건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된 가운데 가수 장기하, 카더가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신동엽은 “예전부터 우리 셋이 한잔 하자 했었다”고 말했다. 장기하는 “작년 초 쯤에 두 달 후에 만나자고 하고 약속 날짜를 정했다. 그런데 카더가든이 몸이 안 좋아서 못 만났다”고 밝혔다. 카더가든은 “후회 많이 했다. 어떻게 쉽게 오는 기회가 아닌데 그런 노쇼를 해서”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일주일에 몇 번 정도 술을 마시냐는 질문에 카더가든은 “최소 세 번 정도 마신다”라고 했다. 장기하는 “저도 그렇다. 해 바뀌고 나서 오늘 촬을 대비해서 좀 안 마셨다. 그랬더니 카더가든이 ‘공연이냐’고 했다. 약간 그런 마음이 좀 들었다”고 고백했다.

두 사람이 친해진 계기에 대해 카더가든은 “같은 레이블에 있다가 합류하게 됐다. 장기하의 곡을 좋아했다. 유명한 사람과 친구하고 싶어서 덤볐다”고 말했다. 이에 장기하는 “저희 레이블에 혁오도 있고 여럿 있는데 유독 카더가든이 술을 좋아해서 둘이 있으면 심심함 틈이 없더라”고 말했다. 특히 카더가든은 “스트리머 중에 침착맨이라고 있는데 저희 두 사람의 관계를 속궁합처럼 술궁합이 잘 맞는다고 하더라”고 이야기 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신동엽은 카더가든에게 “오해 받은 적 없냐”고 물었고, “일종의 대시였다”면서도 “저 이성에 관심이 너무 많다. 이성에 거의 미쳐있는 상태다. 하루종일 여자 생각밖에 안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신동엽은 “잘하는거다. 원래 10대후반부터 20대 초중반은 이성 생각이 내 하루를 지배하는거다. 잘 보이고 싶어할거다”라고 하자, 카더가든은 “저는 기타를 처음 친 것도 잘 보이고 싶어서였다”고 고백했다.

또 가끔 노래방을 가느냐는 질문에 장기하는 “저는 최근에 노래방을 가면 ‘다행이다’를 한 번씩 부른다. 그것도 (이)적이 형 앞에서 부른적이 있는데 형이 ‘그거 아니냐, 그거 아니야~’이러더라. 창법이란게 없다고 무시한다. 저는 적이 형 앞에서는 노래 못하는 사람이다. 저는 최선을 다해서 한다”라고 이야기 했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