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러, 무례한 언어로 정상 비난” 대사 초치|동아일보

|


러 외교부 대변인 “尹발언 편향적”

韓정부 “러 지도자는 억지” 맞대응

러 외교차관 비공개 방한해 회담

韓 견제 속 양국관계 관리 의지

정부가 북한의 ‘핵 선제 사용 법제화’를 지적한 윤석열 대통령 발언을 “편향적”이라고 비난한 러시아 외교부 대변인의 언급과 관련해 주한 러시아대사를 초치했다. 윤 대통령 발언을 두고 한-러 양국은 상대 정상을 비난하는 거친 설전을 벌였다. ‘한미일 대 북-중-러’ 구도 속 북한과 밀착하고 있는 러시아가 견제 수위를 바짝 높이자 우리 정부도 맞대응한 것. 러시아는 ‘비우호국’으로 지정한 한국에 비공개로 고위급 인사를 보내면서 양국 관계 관리 의지도 동시에 내비쳤다.

정병원 외교부 차관보는 휴일인 3일 오후 게오르기 지노비예프 주한 러시아대사(사진)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불러 러시아 외교부 대변인의 언급에 엄중히 항의했다. 정 차관보는 러시아 측에 “진실을 외면한 채 무조건으로 북한을 감싸면서 일국 정상 발언을 심히 무례한 언어로 비난한 건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마리야 자하로바 외교부 대변인은 1일(현지 시간) 모스크바에서 윤 대통령의 중앙통합방위회의 주재(지난달 31일) 발언에 논평을 내고 “윤 대통령 발언은 편향적”이라고 했다. 이어 “이는 (한국의) 북한에 대한 공격적인 계획을 은폐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국과 한국,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들의 뻔뻔스러운 정책으로 한반도와 그 주변에 긴장과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그 발언은) 특히 혐오스럽다”고 비난했다.

외교부는 주한 러시아대사 초치 직전 입장문을 통해 “일국의 외교부 대변인의 발언으로는 수준 이하로 무례하고 무지하며 편향돼 있다”며 “국제사회의 규범을 성실하게 준수하는 국가의 기준에 비춰 볼 때 혐오스러운 궤변”이라고 맞받았다. 또 “러시아의 지도자가 명백한 국제법 위반 행위인 우크라이나 침공을 ‘특별군사작전’이라고 지칭하는 것이야말로 국제사회를 호도하려는 억지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한-러 양국은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교부 차관이 방한한 사실을 4일 공개했다. 1일 방한한 루덴코 차관은 2일 김홍균 1차관과 정병원 차관보,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과 만났다. 다만 루덴코 차관의 외교부 당국자 예방, 면담 일정 조율은 러시아 외교부 대변인 발언이 발표되기 이전에 이뤄졌다. 러시아 측은 여전히 북-러 간 무기 거래 등 군사협력을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정부

“아들아 가지마” “끝까지 기억”… 마지막 출근길 눈물로 작별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