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7차 핵실험, 어떤 명분으로도 합리화 안돼”|동아일보

|


지난 2018년 5월24일 공개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폭파작업. 폭파 전 2번갱도 출입구 앞에서 인민군이 경계근무를 하고 있다. 2번갱도는 2차부터 6차까지 5차례에 걸쳐 핵실험이 진행됐다./사진공동취재단

정부는 주북한 러시아 대사 등 러시아 당국자가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을 경고한 것과 관련 “어떤 경우에도, 어떤 명분으로도 합리화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러시아 측 발언의) 배경이나 저의를 예단하기는 적절치 않다”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대사는 최근 러시아 매체와 인터뷰에서 정세 악화의 원인을 한미에 돌리며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했다. 한반도 사안을 담당하는 이반 젤로홉체프 러시아 외무부 제1아주국장 역시 자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는 한미의 책임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이 당국자는 김수길 평양시 당위원회 책임비서를 단장으로 하는 노동당 대표단이 러시아를 방문하기로 한 데 대해선 “지난해 정상회담 이후 북한과 러시아의 교류가 상당히 활발해졌다”라며 “양자 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에 위반되는 무거래 또는 노동자 파견 등 불법적인 거래는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