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공의 36시간 연속근무 개선…전담 권익 보호창구 가동”|동아일보

|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인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개혁과 의사 집단행동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2024.2.14. 뉴스1

정부가 사직서 제출, 재계약 거부 등을 예고한 전공의들을 달래기 위해 전공의 수련·근무환경 개선 및 권익 증진 방안을 내놨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15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8차 회의 후 가진 브리핑에서 “전공의 수련·근무환경 개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며 △연속근무 36시간 축소 시범사업 도입 △전공의 전담 권익 보호창구 가동 계획을 밝혔다.

박 차관은 “올 상반기 내 연속근무 36시간 축소 시범사업 모델을 마련하고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할 예정”이라며 “상반기 내 시범사업 모델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지도전문의 배치 확대 방안도 조속히 구체화할 방침이다.

또 폭언, 갑질 등에 노출된 전공의를 보호할 수 있도록 전공의 전담 권익 보호창구를 마련해 다음달부터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박 차관은 “일터에서 있어서는 안 될 폭언, 갑질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전공의가 있다면 법률자문, 상담 등 필요한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전공의와 병원계 등이 참여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다.

그러면서 박 차관은 전공의들이 개별적 사직을 빙자한 집단 사직서 제출로 진료 공백이 발생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를 ‘가짜 뉴스’라고 못 박았다.

박 차관은 “이 내용은 사실이 아님이 밝혀졌지만 만약 사실이었다면 환자의 생명과 건강에 위협을 주는 집단행동을 도모한 것”이라며 “가짜 뉴스든, 집단행동이든 환자와 그 가족들을 불안하게 하고 자신들의 뜻을 관철하기 위해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도구삼는, 스스로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이런 주장에 동요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전공의 단체 회장을 맡고 있는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회장은 1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2월 20일 사직서를 제출할 예정”이라며 수련 계약서에 따라 인수인계 등에 차질이 없도록 2월 20일부터 3월 20일까지 30일간 병원에서 성실히 근무한 후 병원을 떠나려고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의료계는 박 회장의 사직 의사를 시작으로 각 수련병원의 전공의들이 하나둘 사직 의사를 밝힐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뉴스1)

의대 정원 확대

복지부 “전공의 집단사직 실제 이뤄진 곳 없어…가짜뉴스 적극 대응”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