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지대, 거대양당 체제 실망 ‘무당층’ 흡수할까?

|



개혁신당과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세력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통합에 합의하면서 4·10총선 핵심 변수로 부상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념 지향과 지지층이 상이한 제3지대 4개 세력은 설 연휴 전날까지 당명과 지도체제 등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지만 거대 양당의 위성정당 창당에 맞서 의석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통합이 불가피하다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