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러시아·이란 “3월 말 이전에 합동 해군훈련 실시”|동아일보

|


“역내 안보 보장”…다른 국가들에 참가 독려

중국과 러시아, 이란이 3월 말 이전에 합동 해군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타스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흐람 이라니 이란 해군 사령관은 “역내 안보를 위해 이란, 중국, 러시아 합동 해군 훈련이 3월 말 이전에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훈련은 참가자들의 공동 이익을 위해 진행될 것”이라면서 “다른 국가들도 참가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중국, 러시아, 이란은 지난해 3월 16일~17일 이란 차바하르항 연안 아라비아해에서 ‘해상안보벨트-2023’으로 명명한 3국 합동 훈련을 실시했다. 2019년과 2022년에 이은 세 번째 연합 해상 훈련이었다.

3국은 다국적 군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다양한 기동 및 포격 훈련을 실시했다. 인질 구출, 해상 구조 훈련 등도 진행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