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7호선 면목역서 심정지 시민 구한 역무원들|동아일보

|


기사와 상관없는 이미지. 뉴스1

지하철 역무원이 지하철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시민을 심폐소생술로 회생시킨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6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진정환 면목역 부역장은 지난달 28일 오전 8시 30분경 서울 지하철 7호선 면목역 역사 안의 상가 앞 바닥에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쓰러졌다는 외침을 들었다.

진 부역장은 얼굴이 창백하고 호흡이 없는 환자 상태를 확인한 뒤 즉시 가슴을 압박하면서 주변 시민에게 119에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곧이어 같은 역 소속 최지영 주임이 자동심장충격기(AED)를 꺼내와 심장 충격을 가했다.

환자는 119구급대가 도착하기 전 호흡과 맥박을 되찾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AED는 지하철역 등에서 심정지 환자가 발생할 경우 즉시 꺼내서 사용할 수 있게 구성된 심장충격기다. 공사에 따르면 서울 지하철 275개 역에는 AED가 각 1대씩 비치돼 있다.

유동 인구가 많아 혼잡한 역사인 1·4호선 서울역과 2호선 홍대입구역,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과 이태원역 등 10개 역에는 각 6대의 AED가 추가 설치됐다.

공사는 매달 4일을 ‘안전 점검의 날’로 정해 AED를 점검하고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기기나 소모품을 제때 교체하기 위해 관리하고 있다.

이외에도 역사 내 응급환자 발생 시 초동 대처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직원 안전 교육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에는 총 433명의 공사 직원이 교육을 이수했다.

김석호 서울교통공사 영업본부장은 “긴박한 순간에 심폐소생술로 거동이 불편한 휠체어 장애인의 생명을 구한 직원에게 감사하다”며 “시민이 보다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