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유람, 정치 그만두고 2년만에 프로당구 복귀|스포츠동아

|


미녀 당구스타 차유람이 약 2년 만에 정치인을 접고 프로당구 선수로 복귀한다. 차유람은 “프로당구 무대에 설 수 있어 설렌다”고 말했다. 사진제공|PBA

“최선 다했기에, 후회나 미련 없다”

‘당구여신’ 차유람(37)이 여자프로당구 LPBA로 전격 복귀한다.

프로당구협회(PBA)는 31일 “차유람 선수가 은퇴를 선언한 지 두 시즌 만에 LPBA 투어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지난 2022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에 입당해 정계 입문한 지 2년 만이다.

차유람은 2006 도하아시안게임,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 국가대표 등 포켓볼 무대에서 활약하다 2019년 프로당구 출범과 동시에 3쿠션으로 전향했다. 이후 세 시즌 동안 프로무대에서 활약하며 2021-2022 NH농협카드 챔피언십 4강, SK렌터카 LPBA 월드챔피언십 2022 4강 등에 올랐다. 마지막 시즌에는 종합 랭킹 11위에 오르는 등 짧은 기간에도 3쿠션 무대에 빠르게 적응하며 활약했다. 또한 PBA 팀리그에서는 웰컴저축은행 소속으로 두 시즌 동안 활약하며 2021-2022시즌 팀의 창단 첫 우승을 견인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차유람은 정계에 진출한 후 PBA 홍보대사와 PBA 전용경기장 추진위원으로 프로당구 발전에 힘을 보탰다.

차유람은 당구 무대 복귀에 대해 “은퇴 이후 두 시즌 만에 프로당구 무대에 설 수 있어서 가슴 설레고 기쁘다. 2년 동안 청년 정치인으로, 워킹맘 정치인으로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해왔다.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나 미련은 없다”고 말했다.

차유람의 복귀 무대는 내달 4일 시작되는 웰컴저축은행 PBA-LPBA 챔피언십이다.

양형모 스포츠동아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