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3세 英국왕, 암 진단 후 첫 성명…“응원에 감사”|동아일보

|


5일(현지시간) 암투병 사실을 공개한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지난해 10월 런던에서 연설하는 모습. 런던=AP 뉴시스

찰스 3세 영국 국왕(76)이 암 진단 발표 후 첫 공식 성명을 내고 “최근 며칠간 내가 받은 많은 응원과 안부 메시지에 진심 어린 감사를 표현하고 싶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찰스 3세는 성명을 통해 “암을 앓아본 사람은 알겠지만, 이러한 친절한 마음들이 가장 큰 위로와 격려가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나의 암 진단이 (암에 대한) 대중의 이해를 돕고 영국 및 전 세계 암 환자와 그 가족을 위해 일하는 모든 조직의 활동을 조명하는 데 도움을 준 사실도 내게 용기를 북돋아 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료진과 암 관련 단체를 향해 “내 경험의 결과로 그들의 지치지 않는 보살핌과 헌신에 대한 평생의 존경이 더욱 커졌다”고 했다.

앞서 지난 5일 영국 왕실 버킹엄궁은 성명을 내고 “국왕이 최근 양성 전립샘 비대증 시술 과정에서 (암에 대한) 우려가 지적돼 후속 진단 테스트를 받았고 암이 확인됐다”며 “오늘 정기 치료를 시작했고 국왕은 평소처럼 국정 업무와 서류 작업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가 걸린 암의 종류, 단계 등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커밀라 왕비는 지난 8일 저녁 외부 행사에서 찰스 3세에 대해 “아주 잘 지내고 있다”며 “대중이 보낸 모든 편지와 메시지에 매우 감동받았다”고 전했다.

찰스 3세의 장남인 윌리엄 왕세자는 지난 7일 런던에서 열린 자선 행사에 참석해 “응원의 메시지들이 우리 모두에게 큰 의미”라며 “최근 몇 주간은 ‘의학적’ 문제에 다소 초점을 맞췄던 시간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윌리엄 왕세자의 부인 캐서린 왕세자빈도 최근 복부 수술을 받고 요양 중이다.

英 찰스3세 시대

‘암 투병’ 英 찰스 3세 첫 성명…“수많은 지지에 감사”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