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학교 덕에 꿈 펼쳐”…전남 음악영재 4명, 美 버클리 장학생 됐다

|



“창의학교 덕분에 꿈을 펼칠 수 있게 됐어요.”4년 전 전남 화순고를 졸업한 정수연 씨(22·여)는 최근 세계적인 음악대학인 미국 버클리음대 전액 장학생으로 선발됐다. 정 씨는 올 9월 입학을 위해 절차를 밟고 있다. 정 씨는 화순중 3학년이던 2017년 전남도사회서비스원의 청소년 문화예술 창작교육 프로그램인 ‘창의학교 전남’에 참여했다. 2019년까지 대중음악 강좌를 수강하며 전문강사에게 베이스를 배웠다. 정 씨는 “유학 생활이 무척 설렌다”며 “전남의 예술적 성격을 음악으로 표현해 고향 산천의 자연을 노래하고 가족과 이웃에 대한 이야기를 음악적으로 표현하는 음악가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정 씨 등 전남도사회서비스원 출신 음악 영재 4명이 버클리음대에 장학생으로 뽑혔다. 정 씨와 정 결 씨(21·여 피아노 전공)는 학비 전액을, 정우영 군(19·기타 전공)은 학비 50%, 신원주 씨(20·드럼 전공)는 학비 30%에 해당하는 장학금을 4년간 받게 됐다. 버클리음대는 194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