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이혼 박지윤 저격 “생일인 아픈 子 두고 파티 가…임시양육자 지정안돼”|동아일보

|


최동석(왼쪽) 박지윤

KBS 아나운서 출신 최동석이 전처인 박지윤을 저격했다.

최동석은 6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지윤이 지인들과 함께 자선경매 중인 사진을 공개하며 비난했다.

최동석은 “이런 게시물이 여러 사람 피곤하게 할 거란 걸 알지만 연락차단했으니 이 방법 밖에는 없어 보이네”라며 “죄송합니다 여러분 저도 이러고 싶지 않아요, 밤새 고민하고 올려요, 오죽하면 이러겠어요”라고 먼저 남겼다.

이어 “며칠 전 (아들)OO이 폰으로 연락이 왔지, 생일을 앞뒀으니 금요일에 아빠한테 와서 토요일에 엄마한테 돌아가기로 약속했어, 생일날은 엄마랑 있고 싶은가보다 했어”라며 “참 우린 임시양육자도 지정이 안됐고 면접교섭 형식도 정해지지 않은 단계야, 석달 가까이 아빠가 아이들을 제대로 못봤으니 보여주라는 조정기일날 판사님 말씀 덕분에 감사하게도 몇 주 전 처음 아이들이 집으로 왔어, 그리고 꿈같은 시간을 보냈지, 그후 자발적으로 아들 통해 보여준다고 해서 의아하긴 했지만 고마운 마음도 있었어”라고 설명했다.

또 “집에 온 OO이는 기침을 심하게 했지, 전날 엄마랑 병원에 갔다왔다고 하더라”라며 “아무튼 채 1박2일이 안 되는 시간 동안 OO이와 게임도 하고 맛있는 밥도 먹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아쉽지만 생일인 일요일은 엄마와 즐거운 시간 보내라고 토요일 오후에 좋은 마음으로 돌려보냈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런데 일요일 아침 공항에서 엄마를 봤다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댓글을 보게 됐지”라며 “서울에 같이 갔나보다 했어, 그런데 이상하지, 엄마가 서울가면 항상 나타나는 패턴. 애들 전화기가 꺼지기 시작하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밤 늦은 시간이 되니 SNS 여기저기서 올라오는 파티 사진들”이라며 “와인 잔을 기울이며 사람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들. 그런데 엄마의 SNS에는 집에서 (딸)OO이와 공구 중인 비타민을 먹는 동영상이 올라왔어, 마치 아이들과 함께 있는 것처럼. 지금은 그 동영상을 삭제했지만. 그리고 다음날 아침 OO이가 지각할 시간까지 엄마는 집에 오지 않았어”라고 덧붙였다.

최동석은 “그 자리에 꼭 가야만 했냐? 이제 따지고 싶지도 않다”라며 “가야 했다면 차라리 나한테 맡기고 갔으면 어땠을까? 그럼 아픈 애들이 생일날 엄마아빠도 없이 남한테 맡겨지진 않았을텐데”라고 저격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최동석은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인 박지윤과 지난 2009년 백년가약을 맺고 1남1녀를 뒀지만, 결혼 14년 만인 지난해 10월 이혼했음을 알렸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