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원, 코인 사기 연루 의혹 강력 부인 “홍보대사 위촉 사실무근…논란과 무관”|동아일보

|


슈퍼주니어 최시원 ⓒ News1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이 코인 사기 연루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최시원은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저는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 논란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관련 홍보대사에 위촉된 사실도 없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한국청년위원회 주관 시상식에서 표창을 수여한 적은 있으나, 이는 청년들에게 귀감이 되어 달라는 수상 취지에 따른 것일 뿐 현 논란과 무관하다”라고 했다.

아울러 최시원은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와 어떠한 관련도 없음을 명확히 말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유명 연예인들과 유튜버들이 코인 사기에 연루돼 있다는 의혹 제기들가 이어졌다. 이런 가운데, 한국청년위원회에서 발행한 청년페이 코인도 사기가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