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원, 설날씨름대회 금강장사 등극 | 세계일보

|


최영원(증평군청)이 설날씨름대회에서 금강장사에 올랐다. 

 

최영원은 10일 충남 태안의 태안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kg이하) 결정전(5판3승제)에서 정종진(울주군청)을 상대로 3-1로 승리하며 개인 통산 6번째 황소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최영원은 16강전에서 김현수(구미시청)를 2-0으로, 8강에서 김지혁(증평군청)을 2-0으로 눌렀으며, 준결승전에서는 금강급 우승 후보인 김태하(수원특례시청)마저 2-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정종진(영암군민속씨름단)과의 결승에서도 최영원의 기세는 꺾이지 않았다. 첫 판에선 정종진의 밀어치기에 패했지만, 두 번째 판에서 잡채기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세 번째 판에서 빗장걸리로 정종진을 넘어뜨리며 역전에 성공한 최영원은 네 번째 판에서 밀어치기를 성공시켜 승부를 끝냈다.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급(90kg 이하) 경기결과

 

– 금강장사 최영원(증평군청)

 

– 2위 정종진(울주군청)

 

– 공동 3위 김태하(수원특례시청), 최정만(영암군민속씨름단)

 

– 공동 5위 김준석(문경시청), 김지혁(제주특별자치도청), 김기수(수원특례시청), 임경택(태안군청)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