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식, ‘이탕’ 그 자체로 변신 ‘자신감엔 이유 있었다’ (살인자ㅇ난감)|스포츠동아

|


배우 최우식이 ‘살인자ㅇ난감’에서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은 우연히 살인을 시작하게 된 평범한 남자와 그를 지독하게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두터운 팬층을 자랑하는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만큼 작품의 제작 소식은 물론 캐스팅 소식으로 크게 관심을 모은 가운데, 지난 9일 그 베일을 벗으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단숨에 화제작에 등극했다.

극중 평범한 대학생 ‘이탕’ 역을 맡은 최우식은 지극히 평범했지만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뒤 점차 자신에게 악인을 감별하는 능력이 있다고 믿으며 영웅이 된 양 자신감까지 얻게 되는 이탕이 변해가는 과정을 극적으로 그려내며 강렬한 열연으로 작품에 날개를 달았다.

앞서 영화 ‘기생충’, ‘마녀’와 드라마 ‘그 해 우리는’ 등의 작품에서 보여준 연기로 대세 배우의 반열에 올랐던 최우식.

최우식은 차기작으로 고른 이 작품에서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흡입력과 물 만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새로운 역사를 다시 한 번 써냈다.

그만의 수수하고 멍뭉미 넘치는 비주얼로 광기 어린 듯한 살인마 역을 소화하기란 쉽지 않았을 법도 한데 최우식은 순수한 소년의 이미지 안에 참 많은 것을 담아냈다.

처음 살인을 저지른 이탕이 느꼈을 불안, 초조, 공포 등의 감정부터 점차 악인을 식별하게 되며 폭주하면서도 자신의 능력에 대한 확신을 갖지 못하고 혼란스러워하는 ‘이탕’ 캐릭터를 최우식은 그야말로 날 것 그대로 그려내 배우로서의 잠재력을 폭발시키는 동시에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또한 천진하게 웃다가도 날카롭게 변하는 표정, 찰진 욕설과 소름 돋는 웃음, 강렬한 눈빛과 인물들과 어우러지며 발하는 케미 등, 전 에피소드에서 보는 이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며 파격적인 모습을 끝까지 이어가는 최우식의 열연은 한 단어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신선하고 충격적이라는 평.

작품 공개 전 최우식은 “원작을 재미있게 봤다. 맡은 역할을 잘 해보고 싶어 배우로서 많이 욕심냈던 작품”이라고 전하며 포부를 전했던 바. 작품 속에서 진정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보여준 그는 이유 있는 자신감이었음을 증명했고, 그런 그를 향해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단숨에 빠져들게 만드는 강력한 캐릭터와 함께 연이은 호평 세례를 얻고 있는 최우식이 이후 어떤 행보를 이어갈지 관심과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공개 직후 호평이 쏟아지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은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 넷플릭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